블로그를 정리하면서 느꼈던 것들

아주 오랜만에 블로그를 하나씩 정리하고 있다. 그 동안 약간(?) 엉망이었던 블로그를 정리하면서 어떤 것들을 고려해서 바꿀려고 했는지 글을 공유 한다.

무엇이 문제였나?

내가 운영하는 블로그이였지만, 글을 하나 완성시킬때 마다 얻게 되는 뿌듯함 같은 것보다 무엇을 썻는지 명확하지 않았기때문에 지속적으로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에 만족감이 떨어졌다. 내 블로그이지만 재차 방문하는게 꺼려졌다.

정형화된 표준이 없었다.

지금 만약에 블로그를 시작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꼭꼭 정형화된 템플릿을 만들어서 시작하길 바란다. 정형화된 템플릿이란 글을 써내려가는 목차, 순서, 흐름과도 같은 것이다. 어릴때 배웠던 글의 서문, 본문, 결문과 같은 레이아웃을 만들어서 어떤 흐름으로 쓸지에 관한 양식을 반드시 정해야 한다. 그걸 먼저 정하지 않으면 너무 자유롭게 쓰기 때문에 글의 일관된 통일성이 없고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 지도 명확하게 알 수 없다.

필자가 사용하는 템플릿에는

컨텐츠의 중요성

글의 형식과 표준이 없다보니 그 안에 내용을 채우는 것도 부실했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었겠지만, 다른 사람의 포스팅 혹은 강의를 통해서 그대로 적었던 내용들을 내것화(체화) 시키지 않은 상태에서 바로 적었기 때문에 내가 작성했지만 내가 다시 읽어도 무슨 이야기 인줄 모르는 경우가 허다 했다.

대상이 누구인가?

또한 개인 개발 블로그이긴 하지만 Public 하게 공개하는 블로그에 너무 Note같은 내용을 써놓고 출판을 하는 것도 말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애초에 개인 블로그이기 때문에 자유도가 매우 높지만 인터넷에 공개되는 자신의 자료이기 때문에 검증과 최소한 글을 읽는 사람을 위한 배려가 기본적인 전제로 깔려야 한다. 이 부분을 간과했던 부분이 있었다.

가독성에 관하여

이제 내가 운영하는 블로그이지만 읽는 사람을 배려하기 위해서 블로그를 최대한 깔끔하게 만들고 싶어졌다. 예를 들면 Jekyll 기본 템플릿을 사용해서 컨텐츠 자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이걸 위해서 Hexo, Jekyll, Gatsby와 같은 다양한 Generator로 만들고 삭제하고를 엄청 반복했다. 지금의 블로그 모습은 만족했지만 Jekyll의 code block의 기본 font가 너무나 못생겨서, D2Coding으로 변경했고, 아주 약간의 CSS를 가미했다. 또한 가독성 좋게 하기 위해서 첫번째에서 이야기 했던 정형화된 표준에 맞춰서(마크다운) 글을 문단 단위로 쓸려고 노력하고 있다.

코드를 관리 하는 것

이건 앞으로 이렇게 할 예정이긴 한데, 주로 내가 하는 포스팅은 아주 작은 단위를 만들어서 확인하고, 디버깅 하는 수준이다. 당연히 예제 코드가 존재하고 이것을 하나의 blog-code-workspace Repo를 통해서 블로그에 포스팅한 내용을 전부 남길려고 한다. 처음에도 몇번 해봤는데 틀이 잡혀있지 않아서, 지속하기는 힘들었다.

결국 블로그는 나의 생각.. 그리고 코드다

결국 블로그를 운영하는 이유, 필요성에 대해서 인지하고 있는게 지속적으로 해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처음에는 취업, 이직, 기록용, Google AdSense 수익 다양한 이유와 목표를 가지고 계속해서 해 나갔지만, 최종 결론적으로 드는 생각은 블로그의 글을 쓴다는 것 자체가 내 생각을 일목 요연하게 정리하는 것이고 그 말인 즉슨, 내 생각을 정리하기 위해서 글을 쓴다고 보는게 맞을 것 같다.

내 생각이 간결해지면
→ 내가 작성하는 코드도 간결해 질 것이고
→ 코드가 간결해 지면,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고
→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면, 업무도 수월해 질 것이고
→ 업무가 수월해지면, 코드에 더 많은 신경을 쓰게 되고
→ 그러면 코드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져, 스스로 더욱 집중할 수 있고
→ 결국 이 모든 것은 선순환을 만들어 낼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블로그 == 코드

다시 위로 돌아가서 내가 블로그에서 느꼈던 것을 코드를 작성하는 것으로 대체 할 수 있다.

정리

그 동안 운영했던(?) 방치했던(O) 블로그를 하나씩 정리하다 보니, 더 관리가 필요하다고 절실하게 느꼈다. 프로그램 처럼 관심 가지지 않고 의도적으로 개선하지 않는 다면 언젠가는 이 작은 블로그도 레거시화 될 수 있다고 생각 한다. 더 늦기 전에 아주 조금씩 개선해 봐야겠다.

연관 포스트